취업 꿀~팁

[미디어잡] 패션 디자인 아카데미 ‘1016STUDIO’ 원장 박성빈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9-12-03 / 조회수 : 94
“최상의 컨디션으로 학생을 맞이해야죠” 쉬는 날엔 오로지 쉬는 것에만 집중한다는 말이 잘 가르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말로 들렸다. 학생들의 목표와 꿈에 관여한다는 책임감으로 끈기 있게 실력을 쌓아온 패션 디자인 아카데미 ‘1016STUDIO’ 박성빈 원장을 만나보았다.

자기소개 부탁합니다.
패션 디자인 아카데미 ‘1016STUDIO’를 운영하는 원장 박성빈입니다. 저희 스튜디오에서는 리얼리즘 패션 디자인&일러스트를 비전으로 삼아 하이퀄리티 아트워크를 추구합니다. 그 외 일러스트레이터로서 광고, 영화, 뮤직비디오, 전시, 브랜드 협업 등으로 작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디자인 강사로서 실력을 쌓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기울였나요?
목표의식이 굉장히 명확하고, 집요하게 끈기가 있는 제 기질 덕을 봤죠. 대상이 원하는 만큼 표현될 때까지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연습했어요. 그 외에도 디자인 이론이나 미술사, 인문학, 철학 등 문화예술 전반에 관심을 기울였어요. 또한 스터디와 프로젝트 형식의 전시에 참여하면서 스스로 역량을 확인하고, 한계를 넘어서려 했어요.

원장님의 수업 일정이 궁금합니다.
오전, 오후, 야간 수업으로 채워져 있어요. 한 수업에 3시간으로 보통 5~7명을 가르치고, 밤 10시쯤 수업을 마칩니다. 주 4일, 총 24시간 정도 일합니다. 수업은 학생 개개인의 작업 방향을 바로잡는 한편 1:1 밀착 시범을 보입니다.

디자인 강사로서 힘든 점과 가르치는 노하우가 있을까요?
선생님으로서 때로 악역을 도맡죠. 지각, 결석 등 시간에 무책임한 학생은 직설적으로 무섭게 혼내는 편이에요. 계획대로 작업이 이뤄지지 않거나, 연습이 부족해서 결과물이 잘 안 나오면 현실감 있는 조언을 주고, 계획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자극을 줘요.
 
▶좌: John Galliano 2018 FW Maker, Color Pencil / 우: Mohocompany 2019 FW Maker, Color Pencil

디자인 강사를 꿈꾸는 취업준비생들에게 조언 부탁합니다.
강사로서 잘 가르칠 수 있는 자질을 갖추라고 말하고 싶어요. 타인의 인생에 관여하는 직업인만큼 더 따뜻하고, 엄격한 사람이 되어야 할 거예요. 점수로 학생의 실력을 평가하는 건 쉽지만, 그 점수를 끌어올리려면 학생이 가진 배움에 대한 열의와 절실함에 공감할 수 있어야 해요. 그런 사명감으로 임하다 보면 성과나 보상은 자연스럽게 뒤따른다고 생각합니다.


본 기사는 대한민국 1위 매스컴 취업포털 미디어잡 (www.mediajob.co.kr)에서 제공하였습니다.
글_미디어잡 취업기자단
다음
이전
다음
이전

Today Click 오늘 본 공모전